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 병원치료방법으론 어렵겠네요.
관리자 조회수:422
2012-06-03 00:19:05

 안녕하세요? 한국후코이단입니다.

 

 병원에서 담도와 간 전이된 암을 발견하셨는데요. 영상장비에 보이는 암조직을 수술해서 떼어낸다고 해도 암의 뿌리가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항암제로 암세포를 독살시키기에는 간의 기능이 저하되어 있어 항암제도 안하시는 게 낫기 때문에 결론은 병원 치료를 못 받는 것에 대해 너무 걱정하거나 불안해 하지 마십시오. 차라리 병원 치료방법은 좋지 않으니 안받는거라 생각하십시오. 생각을 바꾸면 마음도 정리되고 해답이 보입니다.

 

 즉, 병원 치료를 해야 하는데 그리고 그래야 암이 낫는데 못해서 안타깝고 불안해서 어쩔 수 없이 밀려 자연치유요법을 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는 생각을 바꾸십시오. 현재의 환자분 상황은 병원치료보다는 몸 전반적인 체질개선을 통해 암이 생긴 원인을 해소해주는 방법으로 치유계획을 잡으셔야 하는 상황이므로 당연히 식생활 등 자연치유적인 방법을 택하셔야 합니다. 적극적으로 내발로 찾아온 방법이라 생각하십시오.

 

 

 일단, 환자분의 식사부터 확 바꾸십시오. 식사만 바꾸고 수개월을 지내고도 암이 사라졌다는 분들을 많은 사례를 통해 접해왔기 때문에 너무 병원 설명 처럼 어렵게 접근하지 마시고, 암은 잘못된 식사가 주된 원인이 될 수 있었다는 것에 동감하시고 당장이라도 식사를 바꾸시기 바랍니다. 하루 세끼 먹는 양 정도가 우리 몸 속에 들어가서는 세포의 먹이가 되고, 찌꺼기가 체외로 원활히 잘 배출되는 일련의 소화, 대사 작용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아셔야 하며, 그게 치유의 해결 방법일 수 있습니다.

 

 다만, 정말 중요한 자연이 준 선물인 특수 성분을 집중적으로 먹으면 참 좋겠는데 그 성분을 먹기 위해서는 수십, 수백킬로그램을 먹어야 겨우 몇 그램 먹는 정도가 되는 그런 성분은 특별히 모아서 식사와는 별도로 챙겨 먹어야 한다는게 건강식품의 존재가치임을 이해하시고 약보다는 최고의 음식인 건강식품을 집중적으로 잘 챙겨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식사와 그 사이 사이의 건강식품을 잘 챙겨먹는 것, 그리고 물리적으로 체온을 올리고, 혈액을 빠르게 움직이는 것 즉,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 그리고 마음을 가다듬고 암은 죽을 병이 아니고 죽을 병이라고 스스로 생각해서 죽는 병이 암이라고 생각하시고 마음을 긍정적이고 평안하게 다스리는 생각의 방법을 고치는 연습을 하시기 바랍니다. 명상과 웃음치료가 그것입니다.

 

 혼자서 힘들면 가족의 도움으로 이상 3가지를 집중적으로 마음잡고 시작만 해도 절반은 성공한 것입니다. 암 극복이 너무 힘들고 크고 거창한 일이라는 생각을 버리는 것 자체가 위의 암에 대한 생각과 사고방식을 올바르게 잡아가는 한가지 방법입니다.

 

 담도암에 간으로 전이가 되었다면 간 부위의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므로 간에 대한 집중연구가 필요하며, 식사 등도 간쪽에 보다 유리한 방향으로 계획을 잡으셔야 할텐데요, 이에 대해 저희 고객센터 전문 상담원의 도움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환자분의 상황에 적합한 개인별 식사와 건강식품, 사고방식, 그리고 병원 치료의 부작용과 병행할 수 있는 자연치유방법을 조언해 드리겠습니다. 월요일 오전에 전화 상담해드리겠습니다. 힘내시고 스스로가 하기 나름대로 됨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저희가 도와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후코이단 드림.

 

참고 글(클릭)  ; 케네디 부인은 암때문이 아니라 항암제 부작용으로 사망했습니다.

                         의사의 한마디 

 

                        후코이단 바로알기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