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 선수(환자)에겐 지혜로운 감독(가족)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관리자 조회수:371
2012-08-02 00:17:29

 한국후코이단입니다.

 

 직장암 판정을 받으셔서 항암을 하신다 하니 아무래도 수술로 절제 후 주변으로 전이된 암세포를 억제하기 위해 항암치료를 권고 받으신 것 같습니다.

 

 직장암 수술 후 방사선 치료나 항암치료를 통해 주변 장기로의 전이된 암세포에 대한 직접적 공격으로 암을 제압하려는 시도는 좋으나 자칫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병원에서의 치료방법이란 수술과 방사선, 항암제 투여 등 3가지에 집중하고 있으며, 면역력 향상을 위한 노력은 거의 환자 스스로 알아서 하라고 합니다. 그러면서도 면역이나 건강 회복에 좋은 음식을 권하기 보다는 체력이라는 명목 하에 육류 섭취도 무방하다고 하니 식품 기본을 못지키는 사례가 많이 있습니다. 현명한 식사 방법도 병원에서 잘 가르쳐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병원에서 나오는 식사나 가정에서 먹으라고 하는 식사 상담을 보면 안타까울 때가 많습니다.

 

 면역과 관련해서는 환자가 관리하라 하지만 위의 병원 3대 치료법은 면역 균형을 깨는 방법이기 때문에 단순한 음식 보다 강력하고 구체적인 면역 회복 방법을 강구해야 합니다.

 

 환자가 챙기기 어려우면 지혜로움이 가장 요구되는 가족이 이를 챙겨야 합니다. 의대부터 지금의 종합병원 전문의까지 거의 대부분 수술과 약물, 방사선에 대해서만 배운 의사에게 식품영양학적 질문이나 건강식품, 면역력 증강을 위한 조언 등을 상담하는 것 자체가 무리가 있습니다. 모든 건 자주 접하고 집중해서 공부하고 연구하지 않으면 자기 분야 이외에 잘 모를 수 밖에 없습니다. 의사는 암과 관련해서 이의 회복을 위한 모든 것에 대해 다 잘 안다고 생각하는 착각은 금물입니다.

 

 참고하는 건 좋지만 맹신하는 건 위험합니다. 좋은 선수의 금메달 뒤에는 현명하고 지혜로운 판단력을 가진 감독이 있듯이 암 환자에게는 명감독은 가족입니다. 가족이 지혜롭게 판단해서 결정한 후 환자에게 설득을 해야 하지만 전문가가 아니고 경험과 준비가 거의 없는 상태가 대부분이므로 이럴 때에는 저희 같이 9년여의 경험과 후코이단에 대한 집중적인 분석과 사례를 가지고 있는 상담 그룹의 도움을 받아야 합니다.

 

 한번 밖에 없는 인생, 선입견과 맹신으로 환자를 잘못된 일방통행 길로 내모는 것은 가족된 도리로서 잘못하고 있기도 하므로 병원 등 현대의학의 장단점을 이해하고 보완대체의학적 방법에 대해 현명한 판단을 하시길 바랍니다. 저희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를 통해 후코이단 및 자연요법적 방법에 대해 조언을 구하시기 바랍니다.

 

 고객님이 궁금해 하시는 사항은 법적인 표현의 제약을 터치해야 하는 민감한 사항이 있으므로 메일로 자세한 설명과 자료 보내 드렸습니다. 환자를 위한 현명한 선택에 애로가 있으면 저희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에 문을 두드리셔서 얻어가실걸 최대한 얻어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한국후코이단 드림.

 (클릭)

 

참고 => 혼이 담긴 펄후코이단골드 (클릭)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 02-722-1852 혹은 1:1 문의하기 (클릭)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