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유방암] 유방암 환자의 투병기
관리자 조회수:1110
2012-08-13 00:33:04

 한국후코이단입니다.

 

 병원 의사가 현대의학에서 대체의학으로 핵심 치료법을 돌리고 산 속으로 가서 차린 자연요법 전문병원에 다닌 유방암 환자의 사례가 담긴 책 내용을 소개합니다.

 

 

 이 환자는 40대초반의 여성인데, 유방암 3기 판정을 받고 유방 완전 절제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 뒤 집에서 요양하며 유방암에 관련된 정보를 수집하다 동양의학 공부에 빠져들었고 이를 배우면 배울수록 암 환자에게 가장 중요한 게 '섭생'이란 걸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대체요법 전문 병원에 들어가 새벽 풍욕을 시작으로 섭생, 운동, 면역요법, 해독요법, 수련, 명상 등등 기상시간부터 취침시간까지 일과표가 면밀하게 짜여 있는 생활을 시작했다. 그녀는 자연요법 프로그램을 열심히 따르면 살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 자연요법을 진행하면서 꼭 막혔던 몸이 뻥 뚫리는 기분이었고, 복잡한 마음도 소통이 잘될 것 같았다. 그녀는 모든 일의 원인과 결과는 자신이 만든다는 것을 깨우쳤다.그리고 마음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새벽 5시 30분부터 시작하는 프로그램을 따라 하느라 처음엔 힘이 부쳤다. 그래도 건강해지기 위해서 못할 건 없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몸이 프로그램에 익숙해지자 마음도 조금씩 암에서 자유로워졌다.

 

 수술을 하면서 약해질 대로 약해진 몸 탓에 그녀에게 산행은 무리였다. 처음에는 퉁퉁 부은 몸으로 기다시피해서 간신히 30분을 오를 정도였다. 그래도 그녀는 매일매일 죽을힘을 내며 한 걸음 두 걸음 앞으로 나아갔다. 그렇게 꾸준히 산행을 한 지 두달, 마침내 무리 없이 3시간의 산행을 거뜬히 해낼 만큼 몸이 회복되었다. 그 기끔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컸다.

 

 산의 맑은 정기가 깃들며 몸이 점점 좋아지는 게 느껴지니 이제는 스스로가 산행을 멈출 수가 없었다. 그녀는 토마토, 사과, 고구마 등으로 간단히 점심 도시락을 챙겨, 온 산을 누비며 신나게 놀았다.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 날 밤에는 창문을 활짝 열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불을 덮어쓰고 눈만 내놓은 채 저온수면법을 하면서 잠을 잤다. 그녀는 암 환자라는 절망적인 현실을 까맣게 잊고 지낼 만큼 자연요법 프로그램에 심취되어 하루하루 정말 행복하게 보냈다.

 

 어느덧 자연요법 생활 6개월이 지나고 수술했던 병원에서 검사한 결과 암 세포가 사라졌다. 암 세포는 그녀의 몸 어디에도 없었다. 여기서 깨닭은 것은 사람마다 몸이 다 다르므로 자신의 몸에 맞는 자연식단으로 소식하는 게 좋은 섭생의 기본 원칙이다. 또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도 치우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과식이야말로 독소다. 그녀는 조금식 먹고 자연식을 하면서 적당한 운동과 건강식품, 풍욕 등 자연요법을 규칙적으로 착실히 실천하면 몸과 마음의 병이 다 낫는다고 생각한다.

 

 위의 사례에서 보듯이 자연요법으로 마음을 고쳐먹고 자연의 힘을 믿으며 자연치유력 회복에 최선을 다하다 보면 암의 원인마저도 해소되 재발의 위험으로 부터 멀어짐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수술 후 항암을 진행 중이시라면 부작용과 새로운 발암물질이 체내로 들어가는 것이므로 누구보다도 자연치유력 회복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 독소 배출을 위한 노력과 면역 증강을 위한 노력에 집중하셔야 합니다. 전이가 되었다면 일시적인 병원치료 보다는 암의 근본 원인을 해소시키는 방향의 자연치유요법을 적극 권하오니 이와 관련한 궁금하신 사항은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 02-722-1852로 문의 주십시오. 당연히 후코이단의 역할에 대해서도 설명 드리겠습니다. 힘내세요. 한국후코이단 드림.

 

 (클릭)

 

참고 => 혼이 담긴 펄후코이단골드 (클릭)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 02-722-1852 혹은 1:1 문의하기 (클릭)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