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 병원의 입장과 건강식품 활용에 대하여
관리자 조회수:450
2012-08-27 00:08:56

 한국후코이단입니다.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를 받기 전에 미리 대비해서 좋은 식품을 드셔주는게 좋습니다. 물론 가벼운 운동 등 체온을 올리면서 근력을 높이는 방법도 병행하시고요.

 

 병원의 의사는 항암제가 워낙 독성이 있고 부작용이 있으니 음식 잘 먹으라고 하면서도 식품의 핵심 성분을 모은 건강식품에 대해서는 반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음식, 즉 식품과 건강식품은 사촌간입니다. 원칙은 '의식동원'이라는 말처럼 의학과 식품은 그 실체가 같다고 할 정도로 식품을 잘 먹으면 건강 예방 및 치료도 가능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몸에 좋은 식품을 많이 규칙적으로 먹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아쉽게도 양적으로 약간의 유용한 핵심 성분 섭취를 위해 너무 많은 음식을 먹어야 하는 애로와 동일 음식을 규칙적으로 계속 챙겨 먹기가 힘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유용한 핵심성분이면서 논문으로 많이 검증된 건강식품은 식품의 단점을 보완하는 차원에서 식품 대신 먹는 아주 좋은 음식이라 생각하면 됩니다. 그러나 의사는 건강식품은 약물 등 병원치료를 대신하는 약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항암약과의 충돌을 우려하여 건강식품을 못 먹게 하거나 본능적으로 건강식품으로 몸이 좋아지는 것에 대해 비관적으로 봅니다. 병원 안에서 몸이 좋아져야지 병원 바깥에서 건강식품 등 자연요법으로 몸이 좋아지면 병원에 환자들이 안오고 대부분 자가치료로 해결하려 하기 때문이라는 단순한 생각에서 병원의 월급을 받고 있는 입장인 의사는 건강식품에 대한 환자의 문의에 대해 거의 대부분 반대하는 입장입니다.

 

 건강식품은 식품의 핵심 성분을 규칙적으로 다량 먹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자연요법의 한 부분이므로 지혜롭고 현명하게 환자와 가족이 판단해서 공격적인 병원치료에 대비해야 합니다. 내 몸은 내가 지킨다는 것은 공격적이고 부작용이 큰 병원치료를 받을 때 파괴된 정상세포가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돕는 작업을 어떠한 건강식품을 통해서라도 하라는 뜻입니다.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를 하게 되면 백혈구가 많이 파괴되는데 이는 곧 외부 세균으로부터 내 몸을 지켜내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 다른 병이 발병할 수 있습니다. 암 전문의는 암을 줄이거나 없애 달라는 의뢰를 환자가 요청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다하려 합니다만 아쉽게도 나머지 질병에 대해서는 다른 해당 부서를 안내해 주는 시스템의 병원 직원 중 하나입니다. 그 역할을 잘 이해하셔서 의사에게 대답하기 곤란한 건강식품이나 자연요법에 관한 상담은 하지 않는 것이 현명한 상담 방법입니다.

 

 오히려 전문적으로 병원의 장단점을 이해하고 몸 전체적으로 치유에 관해 관심갖고 사례를 경험한 저희 회사 고객센터 상담원의 조언을 받으시면서 병원의 부작용을 극복하고 어떻게 먹고 기타 자연치유요법적 방법에 대해 도움을 받는 노력을 하심이 좋습니다. 병원에 대한 맹신은 금물이며, 공격적 치료 방법이 필요하면 그 부분에 대해 의사의 도움을 받으면 됐지 모든걸 맡기면 안됩니다. 병원은 참고하고 활용하면 되는 것이며, 병원의 단점을 보완할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 고객센터(02-722-1852)로 전화 주시면 상세하게 도움말 드리겠습니다. 후코이단에 대해서도 당연히 전문분야이니 함께 상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후코이단 드림.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 02-722-1852 혹은 1:1 문의하기 (클릭)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