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 수술 전후 체력확보 이유
관리자 조회수:408
2013-10-03 00:11:52

 

한국후코이단입니다.

 

 대장암 수술 후 기력이 많이 떨어져서 죽 정도밖에 못하시는 상황인데요. 체력은 곧 면역력으로 볼 수도 있는데요. 면역력이 받쳐주지 않은 상태에서 수술 후 정상세포가 전체적으로 견딜 힘을 잃게 되어 이러한 부작용이 발생한 것입니다.

 

 수술 전부터 면역력을 키울 자연치유요법 중 몇가지를 시행하셨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그러한 대비 없이 바로 수술을 받았으니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잠시라도 자연요법을 집중적으로 실천하신 후 체력을 확보하시고 나서 다른 공격적 치료방법을 받으시는 것을 권합니다. 면역력을 키우는 몇가지 방법을 실천하셔야 합니다.

 

암을 이기기 힘든 3대요법(클릭)

 

 

 병원에서는 의사로부터 먹는는 것에 대해 상담하면 체력을 위해서 고기 등을 많이 당기는대로 먹으라 하면서 구체적인 것은 영양사에게 물어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것은 잘못된 상담입니다. 솔직히 의사도 일반인과 마찬가지의 식품상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체력을 올리기 위해 고기를 먹으라고 하고 심지어 개고기도 챙겨먹으라고 합니다만 육식은 체내 활성산로를 더욱 많이 발생시켜 세포파괴의 원인이 됩니다. 그리고 고지방 식사로 인해 간에 더욱 무리가 가며, 장에 장기간 노폐물로 오래 머물기 때문에 독소 발생이 증가합니다.

 

 그리고 암세포가 위장막을 치고 있는 단백질 피막을, 췌장효소가 벗겨내서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죽이는데 기여하므로 췌장효소가 잘 만들어지도록 해야 하는데 아쉽게도 고기를 많이 먹으면 췌장효소는 소화를 위한 쪽으로 많이 사용되어 암세포의 위장막을 벗겨내는 일을 못하게 되므로 결국 암을 억제하는데 더뎌지게 됩니다.

 

 의대 포함 20~30여년을 약물과 수술 등 현대의학 위주로 공부와 경험을 쌓은 의사의 입장에서는 식품이나 건강식품 등 영양과 면역물질에 대한 공부와 연구를 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했으리라 추정되므로 특별한 관심을 갖는 의사 외에는 식품에 대해 의사는 전문지식이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인과 같은 상식선에서 고기를 많이 먹으면서 체력을 키워 항암제를 이겨내라고하는 잘못된 상담을 해주는 것이므로 환자와 가족은 보다 넓은 견지에서 현명한 선택을 하셔야 합니다. 전문적으로 식품과 건강기능식품, 그리고 체력을 위한 자연치유요법에 대해 연구하고 경험한 저희 한국후코이단 같은 건강식품 전문 회사의 상담실에 문을 두드리셔야 합니다.

 

 식욕을 올리는 일을 단순히 생각하기 보다는 세포가 음식물을 섭취하는데 관여하는 여러가지 신경과 장기, 호르몬의 역할이 복합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므로 메일로 정리해서 보내드렸고 아마도 더 궁금하신 점이 있으리라 생각되므로 저희 고객센터 02-722-1852로 전화 주시면 좀더 환자분의 상태에 맞는 구체적인 방법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후코이단 활용법도 함께 상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후코이단 드림.

 

(클릭)

 

참고 => 혼이 담긴 펄후코이단골드 (클릭)

한국후코이단 고객센터 02-722-1852 혹은 1:1 문의하기 (클릭)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