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 체력회복은 스스로, 항암제는 의사에게
관리자 조회수:403
2013-12-14 00:26:06

 한국후코이단입니다.

 

 현대의학은 대부분 3대요법만을 사용합니다. 수술, 항암제(화학), 방사선이 그것입니다. 의사는 이들 3가지 방법 외에는 인정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의과대학에서 배웠고, 병원 현장에서 보아왔기 때문입니다.

 

 맹독성인 항암제 투여시에도 체력을 위해서 고기 등 당기는대로 드시라고 의사는 조언합니다. 고기 등 당기는 대로 먹어서 암에 걸렸는데도 말이죠. 고기의 지방질은 간에 부담을 줄 수 있어 가뜩이나 해독기관인 간이 항암제로 부터 부담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더욱 간을 힘들게 하는 일입니다.

 

 의사들의 잘못된 상식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식사는 무엇이든 먹으라고 하면서 건강식품은 안된다고 하는 직업적 마인드가 있는 것 같은데, 건강식품을 마치 의약품과 같이 독성이 있고 항암제와 충돌이 나서 항암제의 약발을 떨어뜨릴까 하는 우려를 갖고 있는 것입니다. 올바른 자연식 위주의 식사를 통해 체내 환경을 개선하고 몸을 회복하는 시도는 원칙적인 방법이지만 일반인보다 식욕이나 소화기능이 떨어져 있는 암환자에게는 식사량이나 식사종류에 있어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음식의 핵심 유효성분만을 모은 건강식품을 통해 다량의 유용한 성분을 섭취해야 합니다. 이건이 건강식품이고 존재의 이유입니다.

 

 

 항암제는 1차 세계대전 때 독일군이 유대인을 죽이기 위한 독가스의 성분으로 부터 발전했습니다. 맹독성이기에 어떠한 음식이나 건강식품도 이를 막거나 충돌낼 수 없습니다. 단지 체력을 유지하고 부족한 영양을 채워서 견디는 힘을 만들기 위함에 그 목적이 있으므로 항암 전과 진행 중에 반드시 좋은 식품, 그 중에서도 아주 좋은 식품인 건강식품을 챙겨 드셔야 합니다.

 

 암에 대한 공격적인 방법은 의사에게 의뢰한다면 이 부분은 암에 대한 공격 분야이므로 항암제나 방사선으로 부터 함께 공격 받는 정상세포의 빠른 회복을 돕는 일, 즉 부작용을 돕는 일은 식이요법을 통해 환자가 지혜로운 가족의 도움을 받아 스스로 대비를 세워야 합니다.

 

 샘플 보낼 때 설명 드렸지만 후코이단 분말을 매 식사 30분 전과 취침 30분 전에 각 3스푼씩 집중해서 드시기 바랍니다. 후코이단은 아주 좋은 음식입니다. 생미역 1톤은 현실적으로 환자가 먹기 힘든데 여기서 핵심 유효성분만을 추출한 것이 후코이단이므로 의사가 전문지식이 없어 잘 모르는 건강식품 중 으뜸인 최고의 식품을 드시고 있다는 생각으로 집중해서 드시기 바랍니다. 식품에 대해 잘 모르는 의사에게 스스로의 몸을 지키는 방법인 건강식품에 대해 섭취 여부를 상담하는 것 자체가 나를 지키는 권리를 포기하는 것입니다. 내 몸은 내가 지키고 커지고 있는 암을 시간벌기용으로 당장 없애는 것은 의사에게 위탁하는 식의 마인드를 가지시기 바랍니다.

 

 고객님께 가장 적합한 추천 제품인 '펄후코이단 골드'를 샘플로 보냈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후코이단 드림.

 

(클릭)

 

한국후코이단 상담센터 ; 1:1 문의하기 (클릭), 전화 02-722-1852

참고 ⇒ 의사의 페이스에 말리지 말자 (클릭)

참고 ⇒ [기술근거] 한국후코이단의 고순도 후코이단 추출의 기술적 배경 (클릭)

참고 ⇒ [품질관리] 한국후코이단 분말제품 제조공정의 차별화 (클릭)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