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의응답 (Q&A)

Home > 질의응답 > 질의응답 (Q&A)

게시글 검색
[답변:난소암] 항암제 투여에 대비한 방법은 상태에 따라 다릅니다.
관리자 조회수:451
2011-06-22 00:44:53

 안녕하세요? 한국후코이단입니다.

 

 난소에서 주변으로 전이 되었다면 병원에서는 3기 이상으로 판정을 하고 의미없는 절제 수술 보다는 항암제 투여를 통해 몸 전반적인 암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방법을 권고받으셨을 겁니다.

 

 2년 전 수술 후 항암을 받으셨었는데요, 항암을 하게 되면 점막세포가 파괴되어 식도의 문제로 인해 식욕이 떨어지고 식사하기 힘들어집니다. 대장의 문제로 인해서는 내부 점막이 파괴되어 원만한 연동운동이 되지 않고 항암제의 독성을 빨리 배출하려 하기에 설사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클릭)

 

 항암제는 혈액암, 즉 백혈병이나 림프종에는 어느정도 효과를 보기도 하지만 난소암, 위암, 폐암, 대장암 등에 대해서는 효과가 의문시 되기 때문에 환자분이 다시 항암제 투여를 받게 되면 득보다 실이 더 많을 수 있습니다. 부작용은 당연한게 항암제는 독성이 아주 강한 화학물이며 인체는 이로부터 저항하기 위해 설사 등 반응을 보이지만 점점 항암제 맞는 차수가 늘어 독소가 인체에 쌓이면 반응이 아니라 순응하고 점점 몸이 쇠약해져가는 단계로 진행이 됩니다. 물론 체력적 보강이나 면역력 회복을 위한 노력을 병행하시면 그 정도는 약해지며, 부작용을 견딜만한 상황을 갖출 수도 있습니다. 사안에 따라 대응방법을 달리 해야 하는 경우가 있으니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도움이 필요하시면 연락 주십시오. 02-722-1852.

 

 

 차후 저희 고객님이 되시면 자세한 상담 후 안내해 드리겠지만 단순당의 섭취를 제한하고 암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항암성분들의 섭취에 대해 자세한 상담을 해드리겠습니다. 그리고 환자분에게 가장 효율적인 한국후코이단 제품의 드시는 방법, 기타 꼭 필요한 대체의학 영양식품(생식 등)들과 운동방법 등에 대해서도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1 문의하기

 
 현명한 선택으로 환자분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한국후코이단 드림  

 

댓글[0]

열기 닫기

답변글 목록

열기 닫기